컨텐츠 바로가기

"공중파 방송 맞아?" MBC, 선 세게 넘은 생중계[SS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MBC가 선을 세게 넘었다. ‘2020 도쿄올림픽’ 생중계에서 다른 국가를 소개하는 데 외교적 결례가 되는 국가 설명과 사진으로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공중파 방송이 아닌 개인 방송 수준이었다.

23일 오후 7시 30분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KBS, MBC, SBS 방송 3사를 통해 생중계됐다. 그 중 논란이 된 것은 MBC였다. MBC는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등장 때는 원전사고로 폐허가 된 체르노빌 사진을 사용하는가 하면 엘살바도르 국가 등장에는 비트 코인 사진을, 루마니아 국가는 드라큘라 사진을 이용해 논란이 됐다. 또 아이티 국가 설명에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으로 비판이 일었다.

1986년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우크라이나 그 주변 일대는 피폭으로 폐허가 됐다. 최대 60만 명의 피해자를 양상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는 역사상 최악의 방사능 누출 사고로 꼽히는데, 이러한 아픈 역사를 국가 소개에 당당히 사용한 것. 또 루마니아 국가 설명에는 그저 단순한 드라큘라 사진을 이용해 실소를 자아냈다. 엘살바도르는 지난 달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인 비트 코인을 자국 법정 통화로 채택한 것을 들어 국가 소개로 비트 코인 사진을 사용했으며 아이티가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이 피살된 후 혼란을 겪고 있는 정국을 국가 소개로 언급하며 외교적 결례를 가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MBC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해당 국가 국민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문제의 영상과 자막은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습니다.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입니다”라고 사과했다.

‘2020 도쿄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된 후 축소돼 진행됐지만 전 세계 사람들이 지켜보는 국제 행사다. 공중파 방송이 지켜야 하는 최소한의 도리마저 저버린 MBC의 ‘생각 없는’ 생중계에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다. MBC 측은 올림픽을 앞두고 스타 해설진을 자랑하며 도쿄 올림픽 생중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축구의 안정환, 야구의 허구연, 펜싱의 남편희, 양궁의 장혜진 등 화려한 해설진을 자랑했지만 막상 공개된 생중계는 기본도 지키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해당 장면은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해외에도 퍼지면서 ‘나라 망신’이라는 비판도 일었다.

이번 ‘2020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여파로 KBS와 MBC는 주요 종목, 최소 인원을 꾸려 도쿄 현장으로 향했고 SBS는 서울에서만 생중계를 진행하기로 했다.

사진|M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