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일간지 기자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일간지 기자 소환

가짜 수산업자 김 모 씨로부터 금품 등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일간지 기자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 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오늘(23일) 오전 일간지 기자 A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100억 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 중인 김 씨는 앞서 경찰 조사에서 검찰, 경찰 간부와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금품 제공 혐의를 받는 김 씨를 포함해 모두 8명을 관련 사건으로 입건하고, 금품 수수 의혹을 받는 인사들의 소환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