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국가를 극단적으로 모욕"…'체르노빌 원전 사진' MBC 중계 국내외서 논란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MBC의 중계 방송 내용을 지적한 게시물. [사진=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 당시 파문을 일으킨 MBC의 중계 화면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퍼져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23일 MBC는 2020 도쿄올림픽의 개회식 중 국가별 입장 과정을 소개하며 부적절한 자료 사진 및 자막을 내보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날 MBC는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입장하는 장면에서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의 사진을 내보내는가 하면,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과 관련된 현지 폭동 사진 등을 첨부했다.

이날 MBC는 마셜 제도를 두고 '미국의 핵실험장'이라는 설명을 덧붙였으며 시리아를 소개할 때는 내전에 대한 내용을 함께 내보냈다. 이에 해당 국가가 겪은 비극적인 사건을 중계의 자료 화면으로 이용한 것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각 국가를 대표하는 이미지로서 사진을 부적절하게 선정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다.

이 외에도 MBC는 각 국가를 소개하며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등을 함께 내보냈다. 이 또한 각 국가의 경제력과 관련이 없는 스포츠 행사의 중계에 불필요한 정보였다는 비난을 받았다.

아시아경제

MBC의 올림픽 개회식 중계 방송이 부적절한 사진 선정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 [사진=MBC 개회식 중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MBC는 생중계 방송 말미에 "개회식 중계 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다. 이 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해명 자막을 덧붙였다.

그러나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국내의 누리꾼들은 "우리나라를 소개하며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나 세월호 참사 당시 사진을 넣은 것이나 다름없다", "이 정도면 한 국가에 대한 극단적인 모욕이다", "담당자들뿐만 아니라 경영진 쪽에서 사과해야 하는 수준 아닌가" 등의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MBC의 중계 화면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해외로 퍼져나가며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에는 MBC 중계 화면을 담은 이미지와 함께 "한국 방송사인 MBC가 올림픽 개막식에서 각국을 '대표'하기 위한 이미지를 사용했다. 이탈리아는 피자, 노르웨이는 연어, 아이티는 대격변, 우크라이나는 체르노빌"이라며 비꼬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글을 공유한 또 다른 이용자는 "MBC가 올림픽 개회식을 완전히 망쳤다"며 "왜 GDP 수치나 백신 접종률을 내보내는가. 존중이 전혀 없는 행동이었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덧붙이기도 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