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정 정혜정, 극적으로 쿼터파이널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한국 조정 올림픽 대표 정혜정이 23일 오전 일본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 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조정 여자 싱글스컬 예선 경기에서 노를 젓고 있다. 2021.7.23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에 출전 중인 유일한 조정 국가대표 정혜정(24·군산시청)이 쿼터파이널 진출에 성공했다.

정혜정은 24일 일본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경기장에서 열린 조정 여자 싱글스컬 패자전에서 8분26초73을 기록하며 2조 4명의 선수 중 2위를 기록했다. 정혜정은 전날 예선 6조에서 5명 중 최하위에 그쳐 쿼터파이널 직행(조별 상위 3명)에 실패하고 패자전으로 밀렸다. 패자전에서는 조 2위에 진입해야 쿼터파이널에 합류할 수 있다.

정혜정은 이날 첫 500m를 초 펠리스 아이사(트리니다드 토바고)에 이어 2위 기록으로 통과한 뒤 순위를 유지하며 2000m 결승선을 통과했다. 정혜정은 2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쿼터파이널에서 파이널 진출을 노린다. 쿼터파이널 성적에 따라 파이널 A~C에 배정되며 파이널A에 들어야 메달 획득이 가능하다.

정혜정은 지난해 국가대표 자격을 얻은 신예로 조정 국가대표 정혜리(27·포항시청)의 친동생이다. 그는 지난 5월 도쿄올림픽 조정 아시아-오세아니아 예선 여자 싱글스컬에서 6위를 기록해 올림픽 출전권이 달린 5위 진입에 실패했으나 1개 국가 복수 종목 출전 금지 규정에 따라 차순위로 출전권으로 획득했다. 정혜리는 동생과 함께 도쿄 올림픽을 준비했지만 부상에 발목 잡혀 꿈을 접었다.

앞서 정혜정은 장도를 앞두고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올림픽 무대를 밟지만 언니와 함께 뛴다는 생각으로 대회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