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커버그 “페이스북, 5년내 ‘메타버스 기업’ 탈바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버스, 모바일인터넷 후계자

게임 외 업무·피트니스도 가능



헤럴드경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헤럴드경제]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가 5년 내 페이스북을 메타버스(가상공간) 기업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밝혔다.

저커버그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스 웹사이트인 더 버지와 인터뷰에서 “메타버스는 많은 기업과 산업 전반에 걸친 비전”이라며 “이는 모바일 인터넷의 후계자”라고 말했다.

저커버그가 언급한 메타버스는 가상 공간 내 이용자들이 게임이나 업무, 소통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을 의미한다. 최근 메타버스 기반 게임사 로블록스가 국내 진출을 선언하고, 국내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가 해외서도 이용되는 등 확산 추세다.

저커버그는 “이제는 단순히 콘텐츠만 보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 안에 스스로를 구체화해 그 안에 존재하는 것”이라며 “(메타버스는) 2D 앱이나 웹페이지에서 꼭 할 수 없었던 춤, 피트니스 등 다양한 경험을 다른 장소에 있는 사람과 함께 있는 것처럼 즐길 수 있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메타버스는 가장 명확한 형태의 존재감을 전달하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저커버그는 또 메타버스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PC, 모바일 기기, 게임 콘솔 등 모든 컴퓨팅 플랫폼에서 접속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은 VR 기술을 통한 이상적인 일터를 만드는 '인피니트 오피스'도 개발 중이다.

저커버그는 "미래에는 전화 통화로 상호 작용을 하는 게 아니라 메타버스를 통해 훨씬 더 자연스럽게 소통할 것"이라며 "단순히 전화 한 통이 아니라 당신이 홀로그램으로 내 소파에 앉거나 내가 당신의 소파에 앉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것이 매우 강력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서로 수백 마일 떨어진 다른 주에 있어도 같은 장소에 있는 것처럼 느낄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VR 제품을 개발하는 오큘러스 인수에 20억 달러를 투입하는 등 메타버스 관련 기술에 집중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2019년에는 오큘러스 헤드셋을 통해 가상공간에서 아바타를 만들어 이용자들끼리 어울리고 채팅할 수 있는 VR SNS 호라이즌을 출시했다.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