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저커버그 “페이스북, SNS 탈피 5년내 ‘메타버스’ 기업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가 5년 안에 페이스북을 가상공간(메타버스) 기업으로 바꾸겠다는 비전을 내놨다.

이데일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커버그는 지난 23일(현지시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타버스에 대해 ‘비전’, ‘모바일 인터넷 후계자’ 등의 수식어를 쓰며 이같이 밝혔다. 저커버그는 메타버스가 이용자들이 게임, 업무, 소통을 할 수 있는 온라인 세상이라고 부연했다. 실제 페이스북은 가상현실(VR) 기술을 이용해 이상적인 일터를 만드는 ‘인피니트 오피스’를 개발 중이다.

저커버그는 “메타버스는 매우 강력하다”며 “서로 수백 마일 떨어진 다른 주에 있어도 같은 장소에 있는 것처럼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홀로그램으로 내 소파에 앉거나 내가 당신 소파에 앉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메타버스는 가상현실, 증강현실(AR), PC, 모바일 기기, 게임 콘솔 등 모든 컴퓨팅 플랫폼에서 접속할 수 있다”며 “메타버스는 앱이나 웹페이지에서 할 수 없었던 춤, 피트니스 등 다양한 경험을 다른 장소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