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체티노 감독, 2023년까지 PSG 지휘한다…1년 계약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 (사진=PSG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9·아르헨티나)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 감독이 2023년까지 팀을 이끈다.

PSG는 24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과 계약을 2023년 6월까지 연장했다”고 밝혔다.

올해 1월 PSG 사령탑에 오른 포체티노 감독의 계약은 당초 2022년 6월까지였으나, 양 측은 1년 연장에 합의했다. PSG는 포체티노 감독이 현역 시절 몸담은 팀이기도 하다. 그는 2001년부터 2003년까지 PSG에서 뛰었고, 주장을 맡기도 했다.

친정팀에 돌아온 그는 2020~2021시즌 6개월간 PSG를 이끌며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축구협회 컵) 우승과 리그1(1부리그) 준우승의 성적을 냈다. 올해 5월에는 PSG를 떠나 이전에 감독으로 있던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 복귀를 타진한다는 현지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포체티노 감독은 잔류를 선택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20년 전에 이 팀의 주장이었고, 지금은 감독을 맡고 있다. 꿈이 현실이 됐다”며 “팬들이 우리를 자랑스러워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 모두 함께 목표를 이루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