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희찬, 프리시즌 두 번째 경기 부상 교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황희찬(25, 라이프치히)이 소속팀 프리시즌 두 번째 경기에도 출전했다. 그러나 부상으로 중도 교체됐다.

독일 분데스리가 소속인 라이프치히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작센주 라이프치히에 있는 RB 트레이닝 센터 코타베크에서 프랑스 1부리그 소속 몽펠리에와 프리시즌 두 번째 경기를 치렀다. 황희찬은 지난 18일 열린 알크마르(네덜란드)와 프리시즌 첫 번째 경기에 이어 이날도 선발 출전하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라이프치히는 몽펠리에와 30분씩 1~4쿼터로 경기를 진행했다. 황희찬은 1쿼터를 소화하지 못했다. 전반 23분께 상대와 볼 경합 과정에서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아이뉴스24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이 24일(한국시간) 열린 몽펠리에(프랑스)와 프리시즌 두 번째 경기에도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그는 전반 23분께 근육 통증으로 교체됐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트레이너로부터 몸 상태를 확인한 뒤 아데몰라 루크먼과 교체됐다. 라이프치히 구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교체 이유를 근육 문제라고 밝혔다. 하지만 부상 정도는 확인되지 않았다.

라이프치히는 1쿼터 전반 10분에 알렉산데르 쇠를로트가 선제골을 넣으나 후반 4쿼터에 두 골을 연달아 허용하면서 몽펠리에에 1-2로 졌다.

지난 시즌까지 분데스리가2(2부리그) 홀슈타인 킬에서 뛰다 오프시즌 마인츠에 입단해 분데스리가에 진출한 이재성(29)은 같은 날 열린 프리시즌 리버풀(잉글랜드)전에 결장했다.

마인츠 구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재성은 한국 축구대표팀 경기에 참가했다가 인대를 다쳤다"면서 "현재 개인 훈련을 하고 있고 부상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마인츠는 리버풀과 경기에서 루카 킬리안이 자책골을 넣는 바람에 0-1로 졌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