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박희문·권은지, 여자 10m 공기소총 결선 진출… 도쿄 올림픽 첫 메달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사격 국가대표 박희문(20·우리은행)과 권은지(19·울진군청)는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10m 공기소총 본선을 각각 2위, 4위로 통과해 결선에 진출했다. 결선에는 본선 상위 8명의 선수가 올라간다.

사격 10m 공기소총 본선은 총 6시리즈로 진행된다. 1시리즈에 10발씩, 총 60발을 쏴 총점으로 순위를 매긴다. 박희문은 6시리즈(60발·만점 654점) 합계 631.7점, 권은지는 합계 630.9점을 기록했다.

1위로 결선에 진출한 듀스타드 헤그(노르웨이)는 합계 632.9점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다.

여자 10m 공기소총은 이번 대회 첫 메달이 걸린 종목이다. 박희문과 권은지 중에서 메달을 획득하면 한국 사격은 2000년 시드니 대회 강초현 이후 21년 만에 여자 공기소총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된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