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환점 돈 '알고 있지만' 한소희·송강·채종협 삼자대면 관계 변화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알고있지만’ 송강과 한소희, 채종협이 아찔한 삼자대면을 한다. 반환점을 돈 ‘알고 있지만’은 후반부 송강이 변화한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감이 높아졌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측은 24일,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흐르는 박재언(송강 분), 유나비(한소희 분), 양도혁(채종협 분)의 첫 삼자대면 현장을 포착했다. 초대받지 않은 손님인 박재언의 등장에 유나비와 양도혁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유나비는 박재언에게 이별을 고했다. 우리가 무슨 사이냐는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박재언의 모습은 유나비의 실낱같은 기대마저 꺾어버렸다. 유나비는 마음의 문을 닫은 채 박재언을 떠났다. 박재언의 후회는 그 순간 시작됐다. 변화를 다짐한 그는 유나비의 갤러리전 어시스트를 자청하며 다시금 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 ‘팀’으로 묶인 두 사람의 관계가 점차 안정기에 접어들었을 때, 윤설아(이열음 분)가 유나비 앞에 나타났다. 그는 박재언과 다시 만나고 있다며 유나비를 자극했고, 이에 유나비도 지지 않고 윤설아를 도발했다. 조금씩 달라져 가는 박재언과 유나비의 태도는 더 짜릿해질 연애 게임의 2라운드를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예사롭지 않은 눈빛을 주고받는 박재언과 유나비, 그리고 양도혁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떠나간 유나비를 잡기 위해 먼 길을 온 박재언의 얼굴에는 그리움이 비친다. 유나비의 얼굴에도 복잡한 감정이 스치긴 마찬가지. 박재언을 마주하자 애써 억눌러 온 감정이 비집고 나오는 듯, 흔들리는 유나비의 눈빛이 궁금증을 더한다. 박재언의 시선에 담긴 유나비, 양도혁의 모습도 흥미롭다. 다른 사람 곁에 선 유나비를 바라보는 박재언, 과연 그의 변화는 유나비와의 관계를 되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4일 방송되는 ‘알고있지만’ 6회에서는 서로를 그리워하는 박재언과 유나비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6회 예고편에는 사라진 유나비의 흔적을 찾아다니는 박재언의 모습이 담겼다. 그리움을 견디는 박재언의 모습은 마음이 변화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한편, 학교를 잠시 떠난 유나비는 양도혁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 유나비에게 “이제 그 사람이랑은 확실히 끝난 건가?”라고 묻는 양도혁. 유나비와 박재언의 관계에 핵심 변수가 될 그의 활약에도 이목이 쏠린다.

반환점을 돈 ‘알고있지만’은 한층 설레고 아찔한 청춘 로맨스를 펼친다. 송강은 ‘변화’와 ‘해소’를 후반부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제작진은 “유나비와 박재언을 포함한 다른 인물들의 감정 변화, 그것들이 해소되는 과정이 그려진다. 이런 부분을 지켜봐 주시면 더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다. 새롭게 펼쳐지는 ‘알고있지만’의 2막을 많이 사랑해달라”고 했다. 한소희 역시 “유나비와 박재언 사이에서 벌어지는 관계 변화에 주목해달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나비와 박재언, 두 사람이 각자 성장해 나가는 스토리에도 주목해주시면 ‘알고있지만’을 더 흥미롭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6회는 2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사진|JT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