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박’ 인기에 캠핑카 개조 사례 급증···지난해 7709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캠핑과 이른바 ‘차박(차에서 하는 숙박)’ 수요가 늘자, 기존 차량을 캠핑카로 개조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조선비즈

르노 '마스터'를 개조한 캠핑카. /르노삼성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2월부터 10월 말까지 약 8개월 간 캠핑카 튜닝 대수는 총 5618대로, 전년도 같은 기간(1529대)과 비교해 267.4% 증가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해 2월 자동차 관리법 시행 규칙과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을 통해 승용차·화물차 등 다양한 차종을 캠핑카로 튜닝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지난해 5월에는 화물차의 차종을 변경하지 않아도 차량 적재함에 캠핑용 장비인 ‘캠퍼’를 장착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완화했다.

지난해 캠핑카 개조의 승인 건수는 7709건이었다. 이는 2019년(2195건)에 비해 251% 증가한 규모다. 승합차를 캠핑카로 개조한 사례가 3813건(49.5%)으로 가장 많았으며, 화물차의 개조 사례가 3312건(43%)으로 그 뒤를 이었다.

캠핑카 개조를 포함한 전체 자동차 튜닝 승인 건수도 지난해 총 24만2950건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21만3477건)과 비교해 14% 증가한 규모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승합 캠핑카 시장에서 특히 인기 있는 모델은 르노 ‘마스터'다. 마스터는 전세계에서 누적 판매 대수 300만대를 기록한 모델로, 국내에는 지난 2018년 10월 처음 출시됐다.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국내에 수입되는 마스터 차량 중 20∼30%가 캠핑카로 개조되고 있다. 밴과 버스형 모델 중 특히 15인승 버스가 캠핑카로 개조되는 경우가 많다고 르노삼성차는 설명했다. 르노의 마스터 15인승 버스는 전장 6225mm, 전폭 2075mm, 전고 2495mm 크기로, 같은 회사의 마스터 밴 L 모델과 비교해 전장이 650mm 더 길다.

마스터 15인승 버스는 그 외에도 창문과 출입문, 무시동 히터, 독서등, 수납 선반, 전동 사이드 스텝 등을 기본 탑재했다.

노자운 기자(j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