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장례식장 같았다"…해외 팬들 '역대 최악' 개회식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막식장 텅빈 관중석에 '침울하고 가라앉은 분위기'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3일 밤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과 관련한 해외 언론의 반응을 종합하면 '침울하고 가라앉은 분위기였다' 정도로 요약된다.

각국 선수단이 순서에 맞춰 입장할 때 자국 선수단의 행진에 손을 흔들고 환호성을 지를 팬들이 관중석에는 없었다.

이번 개회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개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