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M, 볼트 EV 추가 리콜… 배터리 모듈 문제로 교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의 두 번째 리콜을 실시한다. 배터리 결함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배터리 제조사는 LG에너지솔루션이다.

로이터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GM은 최근 발생한 두 건의 차량 화재를 해결하기 위해 리콜에 나선다고 23일(현지시각) 밝혔다. GM 관계자는 “앞서 리콜했던 동일 배터리 셀에서 두 가지 드문 제조 결함이 동시에 발생한 것이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결함이 있는 배터리 모듈을 교체하는 리콜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비즈

너럴모터스(GM)가 올해 공개한 신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M은 지난해 11월 2017~2019년식 볼트 EV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자 리콜을 시행했다. 충전량을 90%로 제한하도록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 했다. 여기에 지난 4월 배터리 이상 작동 여부를 미리 알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다시 100%까지 충전이 가능하게 했다. 당시 리콜된 볼트 EV는 6만8600여대 규모였다.

그러나 이달 초 미국 버몬트주에서 충전하던 볼트 EV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차량은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 진행된 소프트웨어 리콜을 끝낸 차량으로 알려졌다. 이에 GM과 LG는 화재 원인에 대한 재조사를 벌여왔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은 “해당 차량은 LG에너지솔루션이 생산한 배터리 셀을 LG전자가 모듈화해 GM에 납품한 것으로, 일부 배터리 모듈 제작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며 “당시 배터리 모듈을 공급한 LG전자와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리콜 조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리콜 대상은 지난해 리콜 대상 중 일부로, LG에너지솔루션은 “해당 결함이 드물게 발생한 것을 감안하면 비용 부담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댄 플로레스 GM 대변인도 시애틀타임즈 인터뷰에서 “결함이 있는 볼트의 수량은 적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윤정 기자(fac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