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방탄소년단, 7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 차지... 2위 임영웅, 3위 에스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방탄소년단(BTS) ⓒ스타데일리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가수 브랜드평판 2021년 7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방탄소년단 2위 임영웅 3위 에스파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6월 24일부터 2021년 7월 24일까지의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45,185,245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 분석을 했다. 지난 2021년 6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27,167,251개보다 14.17% 증가했다.

가수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음원을 선보이고 있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비율 분석과 평판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분석된 지표이다. 브랜드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

2021년 7월 가수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임영웅, 에스파, 브레이브걸스, 이찬원, 빅마마, 아이유, 블랙핑크, 조이, NCT, 엑소, 영탁, 라붐, 이무진, 세븐틴, 원슈타인, 트와이스, SG워너비, 나훈아, 오마이걸, 강다니엘, 정동원, 이승윤, 이승기, 태연, 김희재, 마마무, 레드벨벳, 나얼, 성시경 순으로 분석됐다.

1위, 방탄소년단 (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 브랜드는 참여지수 3,418,867 미디어지수 3,140,487 소통지수 4,041,691 커뮤니티지수 3,318,39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919,443으로 분석됐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12,939,675와 비교하면 7.57% 상승했다.

2위, 임영웅 브랜드는 참여지수 3,549,962 미디어지수 3,287,185 소통지수 3,341,478 커뮤니티지수 3,318,00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496,632로 분석됐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11,626,270과 비교하면 16.09% 상승했다.

3위, 에스파 ( 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 ) 브랜드는 참여지수 1,652,020 미디어지수 1,301,188 소통지수 1,904,005 커뮤니티지수 1,516,00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373,217로 분석됐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7,875,755와 비교하면 19.08% 하락했다.

4위, 브레이브걸스 ( 민영, 유정, 은지, 유나 ) 브랜드는 참여지수 1,265,569 미디어지수 1,067,085 소통지수 1,562,774 커뮤니티지수 2,082,09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977,527로 분석됐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6,279,514와 비교하면 4.81% 하락했다.

5위, 이찬원 브랜드는 참여지수 2,058,975 미디어지수 1,261,406 소통지수 1,189,821 커뮤니티지수 1,164,98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675,182로 분석됐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6,210,965와 비교하면 8.63%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1년 7월 가수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방탄소년단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가수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21년 6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27,167,251개보다 14.17%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1.41% 상승, 브랜드 이슈 6.74% 상승, 브랜드 소통 23.62% 상승, 브랜드 확산 23.87% 상승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글로벌 플랫폼에서 강력한 팬덤이 활동하는 방탄소년단 브랜드가 1위, 커뮤니티 플랫폼에서 팬들이 활발한 임영웅 브랜드가 2위, 음원 플랫폼에서 관심이 높은 에스파 브랜드가 3위가 됐다. 소비자과의 관계를 다양한 방식으로 구축하고 있는 브랜드가 긍정적인 평판을 만들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