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미테이션'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종영…新아이돌 세계관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KBS2 ‘이미테이션’ 이 지난 23일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이미테이션’ 최종화에서는 마하(정지소 분), 권력(이준영 분), 라리마(박지연 분), 유진(윤호 분)이 꽉 닫힌 해피엔딩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권력이 은조(강찬희 분) 잠적 사건의 손해배상을 혼자 책임져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 재우(안정훈 분)는 그동안 박대표(공정환 분)에게 멤버들의 일거수일투족을 보고했던 사실을 고백하며 멤버들에게 정식으로 사과했다. 이에 권력, 도진(유리 분), 이현(휘영 분), 혁(종호 분)은 샥스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재우를 용서했고, 더욱 돈독해진 팀워크를 바탕으로 함께 박대표에게 맞서며 NOG 엔터테인먼트를 벗어난 독자행보를 선택했다.

또한 티파티, 샥스, 라리마, 스파클링의 화려한 ‘MML 콘서트’ 무대가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MML 콘서트의 엔딩 무대에서는 모두 함께 은조와 애니(연시우 분)의 노래 ‘별자리’ 무대를 선보였고, 은조가 깜짝 등장해 무대를 마무리하며 콘서트를 감동으로 물들였다. 마지막으로 마하와 권력은 당당한 공개연애를 시작, 변치 않는 사랑을 이어가며 행복한 설렘을 자아냈다.

이처럼 빛나는 아이돌들의 달달한 로맨스와 값진 성공을 담은‘이미테이션’이 남긴 것을 짚어봤다.

# 정지소-이준영-박지연 재조명 + 윤호 연기돌 탄생

‘이미테이션’에서는 웹툰을 찢고 나온 듯한 정지소, 이준영, 박지연, 윤호의 열연과 캐릭터 소화력이 빛을 발했다. 정지소는 실패에도 좌절하지 않는 오뚝이 같은 아이돌 ‘마하’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무한 입덕을 유발했다. 이준영은 모든 것이 완벽한 톱아이돌 ‘권력’ 역으로 분해, 매사에 철두철미한 카리스마와 귀여운 허당미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또한 박지연은 ‘라리마’ 역할을 맡아 ‘톱 솔로 여가수’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도도하고 화려한 외면에 최고의 선배미까지 겸비, 자신에게 딱 맞는 옷을 입은 듯 최고의 싱크로율을 자랑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첫 연기에 도전한 에이티즈(ATEEZ) 윤호는 부드러운 외모 속에 숨겨진 악착같은 끈기와 열정이 빛나는 ‘유진’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새로운 연기돌의 탄생을 강렬하게 알렸다.

무엇보다 ‘이미테이션’에는 데니안, 임나영, 민서, 유리, 안정훈, 휘영, 강찬희, 종호, 이수웅, 성화, 산, 심은진 등 1세대 아이돌부터 4세대 아이돌, 배우까지 총출동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이들은 연기는 기본, 춤과 노래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열연으로 극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는 호평을 받았다.

# 글로벌 K-POP 팬심 강타! ‘新아이돌 세계관’ 구축

‘이미테이션’ 속에서 펼쳐진 새로운 아이돌 세계관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그룹 티파티, 샥스, 스파클링은 실제로 오랜 준비 끝에 론칭한 아이돌그룹을 보는 듯 완벽한 멤버 구성과 팀 케미를 자랑해 호평을 받았다. 또한 실제 아이돌의 행보를 방불케 하는 댄스, 노래, 의상으로 고퀄리티 무대를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의 팬심을 들끓게 만들었다.

이를 입증하듯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iQiyi), 라쿠텐 비키(Rakuten Viki) 등에서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이에 한류 열풍의 주역인 ‘K-POP’과 ‘K-Drama’를 완벽하게 접목시켰다는 평을 받으며 글로벌 K-POP 팬들의 뜨거운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 공감 200% 청춘 성장기

무엇보다 ‘이미테이션’은 아이돌을 주인공으로 했지만, 그 속엔 청춘들의 성장과 사랑을 세심하게 그려내 공감을 유발했다. 밑바닥까지 좌절했지만 악착같이 일어서 꿈의 문턱을 넘은 마하, 가장 아끼던 친구가 사라진 뒤 트라우마에 시달렸지만 그를 이해하고 감싸 안으며 탑 아이돌의 당당함까지 갖추게 된 권력, 톱스타의 카리스마 뿐만 아니라 후배를 향한 배려까지 지니며 정상에 선 라리마, 데뷔 후에도 불안한 아이돌의 현실을 딛고 성공가도를 달리게 된 유진까지. 각자의 아픔으로 힘든 시간을 보낸 청춘들은 한 명 한 명이 모두 소중한 ‘별’이었음을 깨닫고, 보다 성숙해진 청춘으로 거듭나 시청자들의 응원을 폭발시켰다.

이처럼 ‘이미테이션’은 청춘 배우들의 눈부신 호연과 탄탄한 아이돌 세계관 구축 그리고 공감을 유발하는 성장 스토리의 조화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한편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KBS2 금요극 ‘이미테이션’은 아이돌 100만 연예고시 시대에 맞춰 진짜를 꿈꾸는 모든 별들을 응원하는 아이돌 헌정서. 지난 23일 12화를 끝으로 종영했다.

사진 | KBS ‘이미테이션’ 방송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