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미테이션' 종영] 이준영X정지소,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 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테이션'에서 이준영과 정지소가 사랑과 일,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지난 23일 종영한 KBS2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는 샥스가 NOG 박 대표(공정환 분)을 떠나 행복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권력(이준영 분)은 박 대표를 찾아 "MML 무대는 샥스가 만들어보겠다"고 말했고 박 대표는 권력에 말이 심기에 거슬린다는 듯 계약을 운운하며 압박하려 들었다. 과거 권력은 콘서트 도중 사라진 은조에 손해배상 청구를 한다는 말에 "책임지겠다. 제가 안고 가겠다"면서 "은조를 포함한 샥스 멤버들을 건드리지 말라"고 말했고 이에 박 대표와 새로운 계약서를 쓴 바 있다. 박 대표는 권력에 "애들은 다 재계약 할 것"이라며 "그러니까 쓸데없는 짓 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권력은 멤버들에 "이번 MML 무대에서 은조(찬희 분)의 노래를 부르자"면서 모든 준비를 회사의 도움 없이 해보자고 제안했다. 이에 멤버들은 권력의 말에 동조하면서도 "왜 이렇게 무리하냐", "우리가 모르는 계약이 대체 뭐냐", "너 혼자 짊어지려고 하지 마라" 등 걱정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재우(안정훈 분)는 멤버들에 "은조 여자친구, 내가 대표님꼐 고자질했다"면서 "그리고 종종 너희 상황 체크하면 내가 보고 드렸다. 나는 그렇게 하는게 샥스를 위한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이실직고하며 무릎을 꿇었다.

이에 권력은 "은조 일 알았을 때도, 그 이후에도 샥스가 부서질까봐 한 일이니까. 나도 그랬으니까 (이해한다)"면서 "(나도) 샥스 부서질까봐 두려웠다"고 받아줬다.

하나로 뭉친 샥스 멤버들은 박 대표를 찾아가 "MML콘서트가 샥스로 무지막 무대다. MML 콘서트를 끝으로 NOG떠나겠다"면서 "여기 계약 문제 깨끗이 해결하고 떠나겠다. 그러니 더는 력이 괴롭히지 마라"고 폭탄 발언을 했다. 권력은 "알고 계셨죠? 은조와 여자친구 이야기"라며 운을 띄우고는 돌아갔다.

박 대표는 물건을 집어 던지며 화를 내면서도 "은조 여자친구는 또 뭐냐"며 영문을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변 기자(심은진 분)는 박 대표에 "은조 여자친구는 오메가 엔터, 그 아이다. 은조 여자친구가 김대표 쪽 아이라는 거 몰랐냐"면서 "이렇게 되면 취재 방향이 꼬이는데. NOG 사업 확장이 아주 중요한 이 시기에 누가 이런 조작된 사진으로 제보를 했을까"라며 사진 한 장을 건네고 전화를 잘 받으라는 당부와 함께 돌아갔다. 사진에는 김 실장이 애니를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박 대표가 아닌 김 실장이 벌인 일이었던 것. 이를 모르고 있었던 박 대표는 "뭔 짓을 하고 다니는 거냐"며 불같이 화를 냈다.

MML 콘서트에서 샥스와 티파티, 라리마는 은조가 만든 노래 '별자리'를 불렀다. 무대 도중 은조가 무대에 올랐고 오랜만에 은조가 팬들의 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본 팬들은 눈물을 흘렸다.

MML 콘서트가 끝난 뒤 샥스는 기자회견을 열고 "NOG와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소속사와 계약을 끝낸 뒤 샥스는 소극장에서 팬들과 공연을 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마하와 권력은 사람들이 많은 남산 타워에서 데이트를 하는 등 공개적으로 연애를 즐겼고 유진(윤호 분)과 현지(임나영 분), 리아(민서 분)와 이현(휘영 분) 역시 순조롭게 사랑을 키워가며 사랑과 일 모두 잡았다.

'이미테이션'은 아이돌 100만 연예고시 시대에 맞춰 진짜를 꿈꾸는 모든 별들을 응원하는 아이돌 헌정서를 담은 드라마. 지난 2014년부터 박경란 작가가 카카오 페이지에서 연재 중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아이돌들이 다수 출연하면서 현장감과 리얼리티를 높였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