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경수 “대통령님을 지켜주십시오” 이낙연 “어떤 일이 있어도 잘 모시겠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법원에서 ‘대선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형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3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통화했다. 전화 통화에서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님을 부탁드린다”고 했고,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님을 잘 모시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조선비즈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 캠프 상황본부장을 맡은 최인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가 이날 오후 3시쯤 김 전 지사에게 위로전화를 했다면서, 이 같은 대화 주요 내용을 전했다. 최 의원이 전한 이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의 대화는 다음과 같다.

이낙연│“많이 착잡하실 텐데 제가 전화를 드려서 번거로움을 드릴까 봐 전화도 안 할까 했다가, 아닌 거 같아서 전화를 하게 됐습니다.”

김경수│“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이낙연│“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건강을 지키는 것 입니다. 지금의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시면, 김 지사에 대한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입니다.”

김경수│“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습니까? 대통령님을 부탁드립니다. 잘 지켜주십시오.”

이낙연│“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님을 잘 모시겠습니다. 잘 지켜드리겠습니다. 그리고, 경남에 우리 김 지사가 그동안 추진했던 일들, 하고 싶다는 일은 제가 챙기겠습니다. 제가 김 지사의 특보라는 마음으로 잘 챙기겠습니다.”

조선비즈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3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을 방문해 출입기자단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의원은 “곧 영어(囹圄)의 몸이 될 김 전 지사는 본인보다도 이렇게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면서 “과연 김경수답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을 잘 지키겠다고 한 이 전 대표에 대해서도 “초지일관하는 이낙연다움”이라고 썼다.

이어 “오늘 오후 이 후보와 간담회도중 통화 내용을 전해 들은 경남도당 당원들은 안타까움과 다짐을 동시에 가지는 표정들이었다”면서 “이렇게 김경수, 이낙연, 문재인, 그리고 당원들은 하나가 됐다”고 전했다.

손덕호 기자(hueyduc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