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라망신" 선수단 소개에 체르노빌·폭동사진…MBC 올림픽 중계방송 사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우크라이나 올림픽 선수단을 소개하는데 체르노빌 원전사고를? 아이티 선수단에는 폭동 사진을?

MBC가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생중계하며 부적절한 국가별 자료사진과 설명을 내보내 논란이다. MBC 측은 방송 말미 사과했다.

23일 오후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이 개최된 가운데 MBC는 선수단 입장 장면을 중계하며 해당 국가의 세계지도 상 위치와 함께 그 나라를 대표하는 이미지, 짧은 설명을 담은 문구를 화면에 띄우고 중계를 이어갔다.

문제는 연이어 등장한 부적절한 사진과 설명. 단적으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하자 1986년 벌어진 체르노빌 원전 폭발사고 자료사진을 사용해 지켜보던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가운데 하나로 기록된 체르노빌 원전사고는 지금의 우크라이나 북부에 위치한 도시 체르노빌에서 발생했으나, 사고 당시에는 구 소련, 소비에트 연방에 속해 있었다. 올림픽 선수단을 소개하는데 적절하지 않은 비극적 사고일뿐 아니라, 우크라이나를 소개하는 데 적합하지도 않은 잘못된 자료를 사용한 셈이다.

부적절한 자료사진, 자막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아이티 선수단을 소개할 때는 검은 화염이 솟구치는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설명을 더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태평양 섬나라 나우루에는 "인광석 고갈로 경제 타격", 남아메리카 섬나라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에는 "지난 4월 수프리에르 화산 폭발로 농작물 많은 피해", 시리아에는 "풍부한 지하자원, 10년째 진행 중인 내전", 마셜 제도에는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는 자막이 달렸다.

정치적으로 중립적인 지구촌 스포츠 축제의 시작을 중계하면서 일부 국가, 특히 제3세계 국가를 중심으로 악의적인가 싶은 부정적인 뉴스를 골라 자막으로 소개한 것을 두고 비난이 이어졌다.

각 나라 정보에 모두 파악하지도 못한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포함시킨 점도 의문을 더했다.

이같은 MBC의 자료사진과 자막은 상대적으로 중립적이었던 KBS나 SBS와 비교되며 더욱 논란을 부채질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 해당 이미지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방송사고급", "계회식 중계를 보다가 깜짝 놀랐다", "한국 선수단 나오는 데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자료사진이 나오는 격", "미국 소개하면서 9.11 테러 사진 쓰지 그러냐" "나라 망신"이라며 혀를 찼다.

여기에 해외 네티즌들도 문제의 중계 화면 캡처 등을 SNS 등으로 퍼 나르면서 논란이 증폭되는 모양새다.

방송 말미 MBC는 논란을 의식한 듯 개회식을 진행하던 허일후 아나운서를 통해 사진과 자막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허 아나운서는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습니다"라며 "이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습니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했다.

MBC는 해당 사과를 자막으로도 내보내며 공식 사과로 5시간 넘게 이어진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생중계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