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재난지원금 지급

산업부, 2차 추경 288억원…긴급 수출물류지원 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약계층 코로나 피해 극복 및 수출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취약계층 피해를 덜어주고 코로나19 이후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여건을 확보하고자 마련한 288억원 규모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했다고 24일 밝혔다.

산업부는 우선 최근 해상운송비 급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을 위해 33억원 규모 ‘긴급 수출물류지원 바우처’ 사업을 새로 마련했다.

지디넷코리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업황이 회복세에 있는 조선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양성’ 사업과 함께 생계급여 수급자를 지원하고자 에너지 요금을 지원하는 ‘에너지 바우처’ 사업도 증액 편성했다.

긴급 수출물류지원 바우처 사업은 국제운송비 급등 등 물류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물류 전용 바우처를 발급·지원한다. 선박·항공 등 국제운송비뿐만 아니라 해외 현지 물류비까지 지원하며 수출기업의 애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바우처 신청은 전용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평가를 통해 지원기업을 선정한다.

산업부는 또 최근 선박수주량 증가에 따른 생산인력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선업 생산 분야 채용연계형 교육인 원을 기존 600명에서 1천200명으로 확대하고 훈련수당도 신설했다. 예산은 올해 본예산 88억원에서 추경 37억원이 반영돼 총 125억원으로 늘어났다.

이 사업은 교육 확대를 통해 구인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조선업체에 생산인력을 적기 공급하고 훈련수당 지급으로 생산직 유입을 촉진함으로써 일자리를 확대하고 동시에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편성했다.

구직자는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양성사업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지디넷코리아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제2회 추가경정예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업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득이 감소한 취약계층의 에너지 요금 부담을 덜어주고자 여름·겨울철 냉·난방 에너지비용을 보조하는 에너지 바우처 사업을 기존 1천139억원에서 218억원을 증액했다.

이번 추경으로 올해부터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폐지에 따라 바우처 지급대상으로 새로 추가된 18만7천 가구에 냉·난방비용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에너지바우처는 주민등록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복지로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추경 편성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조속히 집행해 나가고 사업 관리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