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국무부, 탈북자 강제북송 우려에 "북 주민 고통 경감 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중국에 억류된 탈북자들이 강제 송환될 수 있다는 일부 주장과 관련해 인권 문제를 부각하며 북한 주민의 고통을 덜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현지시간 23일 전화 브리핑에서 "미국은 인권을 외교정책의 중심에 두는 것에 분명히 전념하고 있다"며 "이는 북한도 포함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중국 정부가 최소 1천170여명의 탈북자를 구금 중이며, 북한의 국경 개방시 이들이 강제로 북송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포터 부대변인은 "미국은 북한에 관한 한 전반적 접근법에서 인권을 계속 우선시할 것"이라며 " 북한 같은 정권과 의견이 다를 때조차도 북한 주민의 고통을 경감하기 위한 미국의 능력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세진 기자(blues32@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