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탄핵 소환에 '진흙탕' 확전...송영길 "금도 지켜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열 국면에 소환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 상황을 놓고 점점 진흙탕 공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따라 탈당하지 않고 잔류했던 이낙연, 추미애 후보를 겨냥해 탄핵 주역이었다는 비판까지 나왔는데, 이렇게까지 상황이 흐르자 민주당 지도부는 금도를 지켜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경선 국면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이슈를 먼저 꺼내 들었던 이재명 지사 측은 이낙연 전 대표와 관련된 공세를 멈추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