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교안 반면교사?'... '장로' 최재형, 월주스님 빈소서 합장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3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전날 열반한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을 조문하고 있다. 김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3일 전북 김제 금산사에 마련된 월주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합장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최 전 원장이 불교계 지도자를 추모하는 자리에 참석한 만큼 이목이 집중됐다. 정치 선언 후 처음으로 호남을 방문한 점을 감안해 '기독교·보수'색에서 벗어난 '통합 행보'라는 해석이 나온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빈소에서 "월주 큰스님은 '10·27 법난'으로 고문과 투옥의 고초를 겪으셨음에도 불굴의 의지와 자비의 정신으로 시민사회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하신 분"이라며 "'모든 이를 이롭게 하라'는 큰 가르침으로 종교계는 물론 우리 사회의 화합과 나눔의 큰 족적을 남기신 어르신"이라고 말했다.

금산사 방문 일정을 두고 당내에선 최 전 원장과 황교안 전 대표를 비교하는 시각이 있었다. 최 전 원장이 입당 후 보수 대권주자 반열에 올라서긴 했지만, 독실한 기독교 신자라는 점에서 당내 대선주자인 황 전 대표와 유사한 이미지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황 전 대표는 재임 시 잇단 '종교 편향' 논란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2019년 석가탄신일 봉축 법요식에 야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해 합장을 거부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그해 11월에는 극우 성향인 전광훈 목사의 종교집회에 참석했다. 황 전 대표를 평가할 때 확장성 면에서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를 염두에 둔 듯 최 전 원장은 다른 모습이었다. 이날 월주 스님 영정 앞에서 두 손을 모아 합장하고 고개를 숙여 반배를 올렸다. 금산사 관계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눌 때도 합장한 채로 고개를 숙였다. 최 전 원장 측에선 당초 서울 조계사에 마련된 분향소 참석을 검토했으나 최 전 원장이 종교를 떠난 통합을 강조하면서 빈소 방문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