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19 속 취약계층 무더위 대책 '비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심각한 코로나 상황 속에 찜통더위까지 본격화하면서 여름나기가 그 어느 해보다 힘겹습니다.

특히나 취약 계층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데, 지자체마다 고심이 깊습니다.

LG헬로비전 부산방송 안수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기장군의 한 경로당입니다.

어르신들의 발길이 끊긴 지 오랩니다.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문을 닫았습니다.

문제는 폭염입니다.

어르신들의 사랑방이기도 한 이 경로당은 여름철에는 더위를 식힐 수 있는 공간이 되는데, 이 같은 쉼터가 사라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