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쎈 인터뷰] '10승 선착' 배지훈 농심 감독, "1위 자리 지켜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우선은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서 1위 자리를 지켜내고 싶네요."

올 여름 판도를 완전히 틀어버린 팀 중 하나는 바로 농심 레드포스다. '고리' 김태우와 '코멧' 임혜성 코치가 가세한 이번 서머 스플릿서 벌써 10승 고지를 밟았다. 10승 고지에 선착한 농심을 이끌고 있는 배지훈 감독은 정규시즌 1위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농심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브리온과 2라운드 경기서 2-1로 승리했다. '덕담' 서대길이 1세트 원딜 캐리의 진수를 보였고, '고리' 김태우가 3세트 야스오로 강력한 캐리력을 발휘하면서 팀의 시즌 승리를 견인했다. 이로써 농심은 시즌 10승(3패 득실 +10)째를 올리면서 선두 자리를 지켰다.

'비빔면 더비'로 불린 브리온과 맞대결은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계속됐다. 경기 후 OSEN과 만난 배지훈 감독은 "정말 힘든 경기였다"고 말문을 연 뒤 "우리의 실수가 너무 많이 나왔다. 평소 실력 보다 너무 못나와서 경기를 너무 어렵게 풀어갔다. 다행히 승리하면서 1위 자리를 지켰다. 선두를 유지해서 좋고, 앞으로도 더 연승을 이어가고 싶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5연승을 내달린 농심은 달콤한 하루 반의 휴식 이후 차주에 치를 LSB와 한화생명과 일전을 준비한다. 선두의 부담감이 클 법하지만 배지훈 감독의 복심은 의외로 단단했다. 배 감독은 당장 다가올 매 경기 전력을 쏟아붓겠다는 각오를 피력했다.

"이제는 1위를 지켜야하는 자리라 부담이 생겼지만 항상 마인드를 앞에 한경기 한경기 바라보면서 어떻게 해야 이길지만 생각하는편이다. 우선은 다음 경기 역시 준비를 잘해서 1위 자리를 지켜내겠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