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 유도 첫 금메달은 하늘로 가신 아버지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올림픽 60kg 출전 김원진

1월 도하 마스터스 우승한 직후 감독에게 아버지 별세 소식 들어

“큰 대회 앞서 늘 아버지와 통화… 반드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것”

동아일보

24일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유도 60kg급에 출전하는 김원진(가운데)과 아버지 고 김기형 씨, 어머니 심은주 씨. 김원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버지를 마지막으로 본 건 지난해 11월 여동생의 결혼식에서였다. 두 달 뒤인 올 1월, 도하 유도 마스터스에서 금메달을 따낸 김원진(29)은 결승 직후 아버지의 별세 소식을 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근 1년 만에 국제대회에 나선 아들을 위해 어머니는 그 사실을 숨겼다. 시상대에서 내려와 금호연 감독에게 소식을 들은 김원진은 2주간의 자가 격리 뒤에야 비로소 아버지께 인사를 올렸다.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서는 남자 유도 60kg급 김원진의 마음은 각별하다. 생전 자신의 버팀목이 돼 줬던 아버지 김기형 씨에게 금메달을 바치겠다는 각오다. 초등학교 1학년이던 김원진에게 유도를 권유했던 아버지는 대진표가 나오면 아들보다 더 먼저 찾아볼 정도로 든든한 조력자였다.

지난달 강원 철원 선산에 모신 아버지를 뵙고 왔다는 김원진은 “큰 대회를 앞두고 늘 아버지와 통화했는데 이제는 그럴 수 없어 마음이 아프다. 아버지를 위해서라도 꼭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어머니 심은주 씨(50)도 “원진이는 잘못된 길을 가는 법이 없는 아들. 정말 노력 많이 한 만큼 좋은 결실 얻으리라 굳게 믿는다”고 응원했다.

신철원초 유도부 창단 멤버로 이른바 ‘철원 유도 1세대’인 김원진은 국제대회 때면 늘 대표팀 첫 주자로 매트에 오른다. 가장 낮은 체급인 그는 올림픽에서도 24일 첫 경기로 포문을 연다. 김원진은 “모두가 열심히 잘 준비한 만큼 내 경기가 (다른 선수에게) 영향을 미칠 일은 없겠지만 좋은 기운 내려주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커피 애호가인 그는 국제대회 때마다 커피필터 등을 챙겨가 동료들에게 커피를 내려주는 훈훈한 형이다.

22, 23일 일본 도쿄 고도칸에서 막판 훈련을 한 김원진은 체중 감량을 위해 겨울 모자를 쓴 채 구슬땀을 흘렸다. 계체량을 앞두고 평소보다 6∼7kg 빼는 일이 쉽지 않지만 그동안의 고생에는 비할 바가 아니라는 설명이다. 노력의 땀방울을 환희의 눈물로 바꿀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