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WS] 부활한 '헐크' 정락권, "와일드카드전 1위 통과 기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다섯 팀의 한국팀들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T1을 이끈 이는 바로 '헐크' 정락권이었다.

T1은 23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2021 펍지 위클리 시리즈: 동아시아(이하 PWS)’ 페이즈2 위클리 서바이벌 1주 와일드카드전서 매치2 치킨을 포함 36킬을 올리면서 와일드카드전 1위로 파이널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날 T1서 가장 돋보인 선수는 '헐크' 정락권이었다. 지난해 VSG 해체와 함께 은퇴를 선언했던 그는 리빌딩된 T1으로 복귀해 이날 와일드카드전 매치2서 강력한 교전 능력을 발휘하면서 팀의 치킨 사냥을 이끌었다.

특히 매치2 CRS와 교전서 해결사 능력을 발휘하면서 가장 큰 고비였던 CRS를 피해없이 정리하는데 일조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정락권은 "와일드카드까지 안 올 수 있었다. 서바이벌에서 2위를 많이 해 속상했었다. 다행히 와일드카드전을 1위로 통과해서 기쁘다"면서 "잘할 때나 부족할 때도 응원해주신 팬 분들 덕분에 성적을 낼 수 있었다. 계속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1주차 파이널에 임하는 각오을 전했다.

정락권과 함께 VSG 시절부터 함께 생활한 '환이다' 장환은 "와일드카드로 올라갔지만, 서바이벌에서 올라온 팀들과 비교해도 부족하지 않게 선전하겠다"며 파이널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