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영 ‘이미테이션’ 이준영, 공정환에 “소속사 떠나겠다” 선언→ 티파티X샥스 MML 합동무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예슬 기자] 샥스 멤버들이 힘을 뭉쳐 MML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고 에너지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도 종료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감독 한현희/작가 김민정, 최선영/제작 히든시퀀스/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KBS)에서는 우여곡절 끝 MML무대에 선 샥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대표(공정환 분)는 자신을 찾아온 권력(이준영 분)에게 “얼굴많이 상했네. 스케줄 좀 줄이라고 했더니.. 몸도 좀 챙겨가면서 해야지”라며 “무슨일로 왔냐. 우리 사이에 편하게 이야기 하라”고 말했다. 권력은 “이번 무대 저희 힘으로 만들어 보고 싶다”고 요청했다. 박대표는 “그럼 회사에서 뭘 도와주면 돼” 물었고 권력은 “지원은 사양하겠다”단호히 말했다.

박대표는 “이제껏 안 하던짓을 굳이 나서서 하겠다? 번거롭게”라며 “뭔데 이렇게 신경이 쓰일까”라며 불쾌함을 드러냈고 권력은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답했다. 박대표는 “그런데 혁아 우리 계획 잊지 않았지?” 말했다.

과거 권력은 이은조(강찬희 분)에게 손해배상 청구를 한다는 대표를 “내가 책임 지겠다”며 막아선 것. 박대표는 “은조가 입힌 손해배상을 네가 책임 지겠다? 그러니 노터치 해달라. 그래 그러자. 계약서 다시 써야겠다”고 말했다.

박대표는 “너랑 나는 절대 헤어질 수 없는 사이야. 애들은 다 해 재계약. 그러니까 쓸데없는 짓만 하지 말자”라고 말했고 권력은 “그럼 허락해주신 걸로 알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OSEN

샥스 멤버은 초심으로 돌아가기로 다짐했다. 멤버들은 박대표를 찾아가 “이번 MML콘서트가 가 샥스로서 마지막 무대입니다.”선언했다.

박대표는 “마지막?”이라며 비웃었고 멤버들은 “콘서트를 끝으로 소속사를 떠나겠다”고 말했다. 재우는 “여기 계약 문제 깨끗히 해결하고 떠나겠습니다. 저희 샥스가 함께 짊어질 겁니다. 그러니 더이상 괴롭히지 마세요.”라고 강하게 말했다.

권력은 “은조랑 은조 여자친구 알고 계셨죠. 더 이상 드릴말씀 없습니다”라고 단호히 말하고 방을 떠났다. 박대표는 실장에게 “지금 당장 기사 내”라고 명령했다.

변기자는 박대표를 찾아와 “은조 여자친구는 오메가 엔터 그 아이예요. 박대표님 표정이 참 오묘한데 설마 은조 여자친구가 김대표쪽 아이라는거 모르셨어요?”라며 “에너지 사업 확장에 아주 중요한 이 시기에 누가 이런 조작된 사진으로 제보를 한 걸까요?”라고며 실장이 뒷통수 친 사실을 알렸다.

MML콘서트는 성공적으로 개최됐고 마지막 ‘별자리’노래를 부르던 중 은조가 깜짝 등장해 엔딩을 장식했다. 은조는 길을 걷다가 여자친구와 함께 듀엣곡을 부르는 상상을 했다.

변기자는 “가해자는 있지만 그 누구도 처벌받지 않는 사회, 지금 이 순간에도 수십만의 연습생인 A씨는 쉬지않고 연습하고 또 연습할 것입니다. 잊혀진 권리조차도 갖지 못한 아이로”라고 기사를 남겼다.

샥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권력은 “저희 샥스는 이번 공연을 끝으로 에너지와 계약을 종료한다”고 말했다. 소속사와 계약을 끝낸 샥스는 소극장 공연을 하며 팬들을 만났다. 마하와 권력은 데이트를 하며 시간을 보냈고 나머지 멤버들도 모두 행복을 찾았다.

/ys24@osen.co.kr

[사진]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 방송 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