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이준석 “대통령 잘못 만나 집값폭등, 불로소득 환수대상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후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찾아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관계자로부터 가덕신공항 예정지에 대한 현황보고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부동산 불로소득을 환수해 국민에게 되돌려 주겠다’고 밝힌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부동산 불로소득이 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도시 근로자가 열심히 평생 일해서 대출금 갚아서 마련한 주택이 대통령 잘못 만나서 가격이 폭등하면 불로소득 환수대상인가?”라며 “나중에 가격이 떨어지면 보상해줄 건가?”라고 했다.

이어 “그리고 그렇게 해서 나누어 준다는 기본소득은 노동소득이냐”고 물었다.

부동산 불로소득의 기준이 애매하고, 이를 환수해 전 국민에게 나눠주겠다는 이재명 지사의 기본소득 역시 불로소득이 아니냐는 지적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전날 전 국민에 연간 100만원, 청년에게는 연간 200만원을 지급하는 기본소득 공약을 발표했다. 또 한 언론 인터뷰에서 부동산 불로소득을 세제로 환수해 기본소득 재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