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전히 ‘검언유착’ 주장한 최강욱에… 이동재 전 기자 "왜 사과 안 하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 대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재판 출석

이 전 기자 “‘편지요지’라며 페이스북 올린 글 허위사실”

“거짓과 선동으로 속이는 것… ‘거짓말 해달라’는 말 한 적 없어”

최 대표 측 “검찰과 공동 목적 가지고 이철 대표에 접근”

“증거법적 인과관계 없다는 게 법원 판단… 항소심서 밝혀질 것”

세계일보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왼쪽)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로 재판에 넘겨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재판에서 최 대표측은 여전히 “검언유착이 존재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관련 기사를 최초로 보도한 MBC측은 “부적절한 취재 방식을 고발했을 뿐 검언유착 의혹을 제기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보도를 내보내며 최 대표와 결을 다소 달리하고 있는 중이다. 이날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동재 전 기자는 최 대표를 겨냥해 “사과하라”며 강도 높게 대응했다.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태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 대표의 공판에서 이 전 기자는 최 대표가 편지요지라며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허위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최 대표는 당시 이 전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보낸 편지와 제보자 지모씨와의 녹취록 발언 요지라며 ‘이대표님, 사실이 아니라도 좋다. 당신이 살려면 유시민에게 돈을 주었다고 해라’, ‘눈 딱 감고 유시민에게 돈을 건네줬다고 한 마디만 해라. 그다음은 우리가 준비한 시나리오 대로 하시면 된다’는 글을 올렸다.

이 전 기자는 “(실제로는) 편지를 보면 ‘사실이 아니어도 좋다’, 라는 말도 아니라 ‘사실’이란 말조차 없다”며 “기자가 ‘사실이 아니어도 좋다’라는 말을 했다고 하는 건 기자에 대한 인격살인”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기자는 최 대표의 글과 달리 ‘거짓말해달라’ ‘시나리오대로 하면 된다’ 등의 발언을 한 사실도 “전혀 없다”며 “어떻게 그런 괴물 같은 생각을 하냐”고 말했다. 이 전 기자는 특히 “완벽한 허위사실”이라며 “국민을 거짓과 선동으로 속이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반면 최 대표 측은 ‘검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제기했다. 최 대표측 변호인은 “증인은 취재를 목적으로 보낸 편지라고하는데, 남부지검 수사검사들이 이철로부터 받아내고자 하는 정보를 얻으려는 공동 목적이 있었던 게 아니었나”고 질문했다. 검찰과 공동의 목적을 갖고 이철 VIK대표에게 접근한 게 아니냐는 취지다. 그러자 이 전 기자는 “나를 남부지검장 수준으로 만들어줘서 감사하다”며 이를 일축했다. 최 대표측 변호인 측은 이후에도 이 전 기자와 검찰 간의 관계에 초점을 맞추며 유착 의혹의 불을 피워나가려했다.

재판부가 최 대표측의 이런 변론 전략에 제동을 걸기도 했다. 재판부는 증인신문을 마무리하며 “(지금 재판 중인) 사건의 내용은 피고인(최 대표)이 허위사실을 비방할 목적으로 적시해서 명예훼손을 한 것”이라며 “증인신문도 피고인 입장에서 ‘이걸 진실이라고 믿을 수밖에 없었다’, ‘사실적시가 아니라 의견이나 비평에 불과하다’ 등의 측면에서 진행됐어야 하는데, 마치 증인(이동재 전 기자)이 피고인으로 재판받는 것처럼 (최 대표측 변호인의) 신문이 진행돼 사건에 적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전 기자 역시 증인신문이 끝난 후 발언 기회를 얻어 최 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재판이 끝나고 매번 정치적 멘트는 하면서 나와 내 가족에게는 왜 사과하지 않는가”라며 “내가 모든 혐의에서 무죄를 받았는데 왜 사과하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나 최 대표는 재판이 끝난 후 취재진 앞에서 ‘검언유착’ 의혹을 재차 주장했다. 최 대표는 “당사자가 무죄를 받았다며 ‘검언유착에 실체가 있냐’고 하는데, 실체를 인정하되 증거법적 인과관계가 없다는 게 법원의 판단”이었다며 “항소심에서 다시 한 번 면밀하게 검증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어디에다가 감히 ‘권언유착’의 프레임을 씌우려는지 납득할 수 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