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딸 하자' 양지은X강혜연, 성공적 효도 무대…열렬한 반응 "미쳤다"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내 딸 하자 / 사진=TV조선 내 딸 하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내 딸 하자'에서 양지은, 강혜연의 성공적이 효도 무대가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23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 딸 하자'에서 트로트 가수 양지은, 강혜연이 효도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방송에서 며느리의 요청으로 효도 무대를 꾸미게 된 양지은과 강혜연. 두 사람은 집 마당에서 '사랑은 차가운 유혹'을 부르기에 앞서 안무를 준비하고 있었다.

이때 며느리와 집에 돌아온 시부모님은 마당에 낯선 여자 두 명의 모습을 보고 당황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양지은과 강혜연이란 사실을 안 시부모님은 행복한 표정으로 "정말 진짜냐. 미쳤다"라는 말을 남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양지은과 강혜원은 "'미쳤다'라는 말이 유행어가 될 것 같다"고 반응해 출연진들이 폭소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