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알약 하나로 코로나 끝?” 이스라엘서 먹는 백신 임상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이 세계 최초로 먹는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23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경구 약물 전달 시스템 개발업체인 오라메드 제약의 자회사인 오라백스 메디컬은 인도의 프레마스 바이오테크와 먹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보건부에 상업용 임상 시험 승인을 요청했다.

오라백스 측은 자사의 백신에 대해 “1회 복용하는 알약 형태로, 지난 3월 동물실험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형성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도 성공하면 세계 최초의 먹는 코로나19 백신이 된다.

또 보관은 물론 유통도 간편해 콜드체인 등 유통 인프라와 의료 장비가 부족한 저개발 국가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백신의 후보물질은 스파이크 단백질만을 표적으로 삼는 화이자, 모더나 등의 백신과 달리 코로나19의 3가지 구조 단백질(세포나 조직의 구조 유지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공격하는 면역체계를 유도한다.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저항력이 훨씬 크다는 설명이다.

현재 회사 측은 임상 전 연구를 통해 델타 변이를 포함한 다양한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저항력을 시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