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유퀴즈' 유재석, 코로나19 검사+자가격리 돌입..'런닝맨''식스센스2' 촬영 올스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승훈 기자] 개그맨 유재석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밀접 접촉자로 분류,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자가격리를 시작했다.

23일 오후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는 "오늘(23일) 유재석이 MC로 출연 중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유재석을 비롯해 관련 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재석 측은 "유재석은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오늘(23일)부터 자가격리에 돌입했으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했지만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OSEN

또한 유재석 소속사는 "유재석의 예정돼 있던 스케줄 또한 조율 중이며, 향후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당부했다.

유재석과 '유퀴즈'에 함께 출연 중인 조세호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조세호는 최근 얀센 백신을 맞았음에도 '유퀴즈' 스태프 코로나19 확진 판정 여파로 같은 날 오전 매니저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OSEN

tvN '유퀴즈' 측 역시 같은 날 OSEN에 "스태프 중 한 명이 오늘(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지난 21일 녹화에 참여한 제작진과 출연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2주간 녹화가 없을 예정이며, 휴방 관련해서는 추후 안내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퀴즈' 측은 "확진 스태프의 쾌유를 바라며,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계속해서 방역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안전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이야기했다.

OSEN

유재석이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방송가에는 빨간 불이 켜졌다. 유재석이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이 한 두개가 아니기 때문.

가장 먼저 SBS '런닝맨'은 "유재석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에는 촬영이 없을 것"이라면서 다음주 예정된 촬영을 취소했다. tvN '식스센스2' 또한 당초 예정돼있던 촬영 일정을 급하게 연기했다.

한편 유재석은 지난 14일 유희열이 이끄는 안테나와 손을 잡고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안테나는 "유재석 씨는 명실상부한 국민 MC, 국민 개그맨으로서 콘텐츠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열정을 바탕으로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하며 영역을 넓혀왔다. 안테나가 지닌 자유롭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태며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앞으로도 유재석씨를 향한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 유재석은 "오랫동안 알아온 친한 동료들과 함께하게 되어 설레고 기쁘다. 함께 펼쳐나갈 재미있는 일들을 기대해달라"고 고백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