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김경수 "文대통령 지켜달라"..이낙연 "어떤 일 있어도 지키겠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낙연, 김경수에 위로 전화
김경수 "文대통령 부탁한다. 잘 지켜달라"
이낙연 "어떠한 일 있어도 文대통령 잘 지키겠다"
"경남에서 추진한 일들, 제가 챙기겠다"


파이낸셜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오른쪽)와 김경수 전 경남지사(왼쪽 두 번째)가 지난 5월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노 전 대통령 등신대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김경수 전 경남지사는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는 다짐을 나눴다.

23일 최인호 민주당 의원은 SNS를 통해 이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의 전화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 전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부탁한다.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을 잘 모시겠다. 잘 지켜드리겠다"고 답했다. 또 이 전 대표는 김 전 지사가 추진해온 경상남도 주요 현안을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김 전 지사가 지난 21일 대법원 판결로 오는 26일 재수감을 앞둔 만큼, 사실상 김 전 지사 재수감 전 두 사람의 마지막 대화가 된 셈이다.

먼저 이 전 대표는 김 전 지사에게 위로 전화를 걸어 "많이 착잡하실 텐데 제가 전화를 드려서 번거로움을 드릴까 봐 전화도 안 할까 했다가, 아닌 거 같아서 전화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 전 지사는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며 "지금의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시면, 김 지사에 대한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김 전 지사는 "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나. 대통령님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님을 잘 모시겠다. 잘 지켜드리겠다"면서 "그리고, 경남에 우리 김 지사가 그동안 추진했던 일들, 하고 싶다는 일은 제가 챙기겠다. 제가 김 지사의 특보라는 마음으로 잘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최 전 의원은 재수감을 앞두고 이 전 대표에게 "문 대통령을 지켜달라"고 요청한 김 전 지사에 대해 "곧 영어의 몸이 될 김경수 도지사는 본인보다도 이렇게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 과연 김경수답다"고 평했다.

또 과거 이 전 대표가 "대통령 안 했으면 안했지, 문 대통령과 차별화는 안 한다"고 말했던 것을 상기하며 "이낙연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자세를 거듭 다짐했다. 초지일관하는 '이낙연다움'"이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오늘 오후 이낙연 후보와 간담회 도중 통화 내용을 전해 들은 경남도당 당원들은 안타까움과 다짐을 동시에 가지는 표정들이었다"며 "이렇게 김경수, 이낙연, 문재인, 그리고 당원들은 하나가 되었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