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준형, "서초구 한강뷰 90평대 아파트+차 명의='김지혜'..재산 집착 NO"('연중 라이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승훈 기자] 개그맨 부부 박준형, 김지혜가 서초구에 위치한 약 90평대 고급 아파트 집들이를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의 '연중 집들이' 코너에서는 서초구의 한 고층 아파트에 거주 중인 박준형, 김지혜 부부의 집에 방문하는 이휘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준형, 김지혜 부부는 KBS '개그콘서트'를 통해 인연을 맺어 개그맨 선후배 관계로 지내다가 지난 2005년에 결혼했다. 두 사람 슬하에는 두 딸이 있다.

이날 '연중 라이브' 박준형, 김지혜 부부는 화이트톤의 인테리어와 통창으로 보이는 한강뷰를 자랑하는 집 내부를 공개했다. 김지혜는 "평수로 따지면 몇 평이냐?"는 이휘재의 질문에 "90평대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김지혜는 전체적인 인테리어 콘셉트에 대해 묻자 "이분은 별다른 지분이 없다. 다 100% 내 의견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실제로 집안 인테리어는 물론, 가구도 모두 김지혜가 선택했다고. 박준형은 "이걸 바꾸겠다고 얘기하지도 않는다. 퇴근했더니 이미 바뀌어 있었다. 쇼파 없어진 것도 2주 뒤에 알았다"며 머쓱하게 웃었다.

또한 '연중 라이브' 박준형, 김지혜 부부는 고층이라서 보이는 시원스러운 한강뷰도 뽐냈다. 김지혜는 이휘재가 "전망도 큰 몫을 했냐"고 묻자 "햇살, 일조량, 층수 다 고려했다"고 말했다.

OSEN

특히 박준형은 해당 집 명의에 대해 "A은행과 B은행, 김지혜로 돼있을 거다"면서 "본인 명의로 된 건 무엇이냐?"는 물음에 "김지혜 씨가 절 좋아하는 면이 바로 이런 겁니다. 저는 재산에 집착하지 않습니다"라고 고백했다. 뿐만 아니라 김지혜는 "박준형 씨 명의로 된 거 있다. 휴대전화다. 차도 내 명의다"면서 어깨를 으쓱했다.

'연중 라이브' 김지혜는 "침실의 베란다도 우리집 자랑이다. 한때 베란다에 물건들을 쌓아놨는데 지금은 물건을 안 놓는다"면서 쇼핑 중독이었던 과거와 달리 현재는 미니멀 라이프를 즐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혜는 "한때 쇼핑 중독이어서 쇼핑을 엄청 했는데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걸 정리해야 하는 죗값을 치러야했다. 짐 쌓여 있는 걸 보면서 스트레스를 받았다. 더 안 되겠다고 생각한 후 미니멀에 대해 공부를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웬만한 방 크기의 화장실도 눈길을 끌었다. 김지혜는 혼자 세면대 두 개를 쓴다고. 김지혜는 "하나는 양치 세면 용도고, 또 다른 하나는 발 닦는 용도다"라고 말해 이휘재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OSEN

이후 '연중 라이브' 박준형, 김지혜 부부는 거짓말 탐지기를 통해 진실 토크를 시작했다. 박준형은 "다시 태어나도 김지혜와 결혼한다?"는 말에 "한다"라고 대답했고, 결과는 '진실'. 박준형은 "김지혜 씨를 LOVE~ 하니까"라며 김지혜를 향해 손하트를 선물했다.

하지만 김지혜는 "나는 아직 박준형이 남자로서 매력이 있다?"는 질문에 "있다. 박준형은 섹시한 남자다"라고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거짓'이 나와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박준형은 "나는 아내 카드 쓰는 게 미안하다?"에 "NO. 행복하다"고 고백, '진실'이 나왔다.

끝으로 '연중 라이브' 김지혜는 "박준형과 신혼 때는 힘들었다. 김지혜 연관 검색어를 보면 '김지혜 이혼'이 있었다. 30대 후반이 되면서 마음을 다스리기 시작했다. 박준형 만큼 좋은 사람이 없더라. 정신적인 멘토처럼 자존감도 높고 긍정적이고 성실하다. 또 박준형이 라디오 DJ를 8년 하고 있는데 MBC 라디오의 기둥이다. 모든 것들이 긍정적으로 보이더라. 가장 결정적인 건 박준형은 사업을 안 한다"며 박준형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러자 박준형은 "나는 주식도 안 한다. 복권도 안 사봤다"면서 "김지혜와 함께 하는 이 시간이 소중하다. 나에게 어떤 복이 와서 김지혜랑 짝이 됐는지 모르겠지만 이 또한 운명이다"라고 웃었다.

한편 KBS 2TV '연중 라이브'는 대한민국의 대중문화를 이끌어가는 수많은 스타들과 문화 예술인들을 만나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올바른 정보 전달과 방향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KBS 2TV '연중 라이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