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성규 측 "하차 통보 받아" vs '표리부동' 측 "아직 논의 중"…다른 입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인피니트 김성규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표리부동' 제작진과 김성규가 고정 출연 여부를 두고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23일 김성규 측이 뉴스1에 밝힌 바에 따르면 김성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후 고정 출연 중이던 KBS 2TV '표리부동' 제작진에 추후 녹화 일정을 문의했으나 하차 통보를 받았다.

김성규 소속사 더블에이치티엔이 관계자는 뉴스1에 "코로나19 완치 후 촬영 스케줄을 문의했다가 하차 통보를 받았다"라며 "이후 고정 출연자가 아닌 게스트로 방송에 출연해달라는 말을 들었다"라고 해 난감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는 김성규가 '표리부동' 12회 중 절반 가까운 회차를 빠지게 되면서 빚어진 일로 알려졌다. 김성규는 '표리부동' 1회 녹화에 참여한 뒤 코로나19에 확진돼 2~4회 녹화에 불참했다. 5~6회는 사전에 협의해 불참하기로 했던 회차였다. 이에 5회를 불참하게 되자 제작진에서 돌연 하차를 통보했다는 것.

하지만 KBS는 다른 입장을 보였다. KBS 관계자는 뉴스1에 "제작진이 일방적으로 하차를 통보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김성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회복을 하며 방송 복귀 시기를 정확하게 알 수 없었기 때문에 시기를 논의해보자고 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도 제작진과 소속사가 출연 여부를 놓고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표리부동'은 사건의 겉과 속, 표리부동함을 낱낱이 파헤칠 표창원, 이수정의 범죄사건 재해석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된다.

한편 김성규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다. 뮤지컬 '광화문연가' 개막을 앞두고 공연 준비를 위해 매주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온 김성규는 지난달 10일 얀센 백신을 접종했음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됐고 일정을 중단한 뒤 방역 당국의 지침을 따랐다. 이 과정에서 '표리부동' 녹화에도 일부 참여하지 못했다.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