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수 거부’ 이동경 “이성적으로 대응했어야 했는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동경(왼쪽)이 22일 2020 도쿄 올림픽 뉴질랜드전을 마친 뒤 크리스 우드의 악수 요청을 거절하는 모습. TV중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선수 이동경이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뉴질랜드전 패배 후 상대팀 선수의 악수를 거부하면서 불거진 ‘비매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동경은 23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이렇게까지 문제가 될 줄 알았다면 보다 이성적으로 대응했어야 했다”며 “내 입장에선 팀이 졌는데 웃으면서 거절할 수도 없었다. 사실 너무 실망스러워서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전날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졌다. 뉴질랜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에게 후반 25분 선제득점을 내어준 뒤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경기 종료 후 결승골을 넣은 우드는 황의조와 악수를 나눈 뒤 이동경에게도 악수를 청했다. 하지만 이동경은 왼손으로 그의 손을 툭 치며 거부했고, 우드는 멋쩍게 웃으며 돌아섰다.

이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히면서 이동경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MBC 해설위원 안정환은 “매너가 좀 아쉽네요”라고 지적했고, 팬들은 이동경의 인스타그램에 “국가 망신이다” “스포츠맨십이 부족하다” 등의 쓴소리를 남겼다.

다만 일부 팬들은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상대 선수와 악수, 포옹 등을 금지한 것을 두고 ‘방역 수칙을 지키기 위한 게 아니냐’며 이동경을 감싸기도 했다.

이에 축구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선수들에게 경기 외에는 불필요한 접촉을 하지 않도록 사전에 교육했고, 일본에 와서도 몇 차례 교육을 진행했다”며 “선수들끼리 인사는 할 수 있지만 가능한 선수들도 따르려고 노력하는 중”이라고 뉴스1에 밝혔다.

이어 “어제(22일) 기대했던 승리를 못 해 선수들의 실망이 컸었다. 실망감 등이 교차해 그런 행동이 다소 무례하게 나타난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5일 루마니아, 28일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2~3차전을 벌인다. 한국은 루마니아와의 2차전에서 무조건 이겨야 8강 진출 희망을 품을 수 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