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로 흐르는 尹지지율…野 “꽃가마 반대” “압박 안돼” 내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주춤하면서 국민의힘 내 ‘윤석열계’와 ‘비윤석열계’의 대립 국면이 본격화됐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최근 윤 전 총장을 비판하는 발언을 잇달아 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 일부 중진 의원들이 “자기 정치를 그만하라”고 반발하고 나섰고, 이 대표는 “선을 넘었다”고 각을 세우고 나선 것. 특히 윤 전 총장에게서 이탈한 지지율이 다른 야권 주자가 아닌 여권으로 가고 있는 여론조사 흐름, 야당 지지율 하락 등이 이런 자중지란과 ‘이준석호’의 위기를 초래한 핵심 요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 “이준석, 자기 정치 그만” vs “꽃가마 없어”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에서 대표적인 윤석열계로 꼽히는 정진석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쓸데없는 압박을 윤 전 총장에게 행사해선 곤란하다”며 이 대표를 겨냥했다.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에 대해 “판단이 미숙하다” “탄핵의 강을 다시 들어가려 한다”고 잇따라 지적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정 의원은 또 “4·7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한 요인, 단 하나를 꼽으라면 그건 윤석열”이라며 “이 대표는 ‘정권 교체’의 깃발이 사라지면 뭘 가지고 내년 대선을 치를 작정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지지율 30%의 윤 전 총장을 그저 비빔밥의 당근으로 폄하한다”며 “정치는 예능 프로그램의 재치 문답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과 오랜 친구 사이인 권성동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지지율이 위험하다고 평하는 것은 제1야당의 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할 말은 아니다”며 “당 대표는 후보들에 대한 평론가가 아니다. 요즘 당 대표의 발언을 보면 극히 우려스럽다”고 적었다. 장제원 의원도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가치만 높이려는 자기 정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이 대표를 맹비난했다. 당내에선 “유승민 전 의원과 가까운 이 대표가 유 전 의원을 당 대선 후보로 밀어주려는 게 아니냐”는 얘기도 계속 나오고 있다.

이에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외 주자의 바짓가랑이를 붙잡아야 한다느니, 모셔 와야 된다느니, 꽃가마를 태워야 된다느니 하는 주장에 선명하게 반대한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서도 “(중진들이) 너무 선을 넘었다. 중진 의원들께선 정중동 자세로 가야 하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도 페이스북에 “당원과 국민의 뜻으로 선출된 대표를 분별없이 흔드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며 이 대표를 거들었다.

● 여권으로 흐르는 尹 지지율

최근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선 윤 전 총장의 지지율 하락세와 함께 여권 주자들의 지지율 상승세가 나타나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19∼21일 실시한 대선 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19%로 대선 출마선언 직전인 6월 셋째 주(24%)보다 5%포인트 하락했다. 홍준표 의원(4%)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3%)의 지지율은 전주와 같았고, 국민의힘 지지율은 전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28%였다.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주보다 1%포인트 상승한 27%,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14%로 2주 전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때문에 “4·7 재·보선 승리와 ‘윤석열 데뷔 효과’ 등으로 반짝 상승세를 탔던 야권이 내부 계파 갈등과 후보들의 반등 모멘텀 부족으로 당분간 고전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윤 전 총장의 입당 문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합당 등이 제대로 풀리는 게 없는 상황이 되자 본격적인 실적을 내야 할 이 대표에게 화살이 돌아가고 있는 측면도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상관없이 당 지지율을 높일 수 있다고 보지만, 중진들의 생각은 전혀 다르다”고 진단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