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난성 산사태에 24시간 묻힌 엄마, 갓난 딸 들어올려 구한 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중국 허난성의 한 어머니가 홍수로 산사태가 집을 덮치는 바람에 24시간 이상 파묻혀 있었으면서 두 손으로 갓난 딸을 들어올려 딸의 목숨을 구하고 숨졌다.

지난 21일 왕종디안이란 마을에서 벌어진 참극 가운데 아름다운 얘기인데 현지 언론들은 아이나 엄마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영국 BBC가 23일 보도했다. 허난성 일대에는 천년 만의 대홍수로 적어도 33명이 숨지고 2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정저우에서는 물난리가 지하철 역과 객차까지 덮쳐 12명이 숨지는 참변도 일어났다.

구조대원들이 아기를 구조하는 장면만 중국중앙(CC)TV를 통해 방영돼 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아기는 생후 3~4개월쯤 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별다른 상처도 입지 않았다.

자오란 성(姓)만 확인된 가족은 한 신문 인터뷰를 통해 “아기의 소리를 들었다. 그 순간 막 구조대원들이 도착해 간신히 아이를 구해냈다. 엄마가 손으로 아기를 높이 쳐든 덕에 아이가 살아 있었다”고 말했다.

어머니의 주검은 다음날에야 발견됐다. 구조대원들은 베이징 청년일보 인터뷰를 통해 그녀가 뭔가를 들어올린 자세로 얼어죽은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양이란 성의 구조대원은 “결정적인 순간 그녀는 아기를 들어올렸다. 아기가 목숨을 구한 이유”라고 말했다.

자오는 오지 마을들로 이어지는 다리가 물살에 떠내려가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왕종디안 마을에는 아직도 많은 노인들과 아이들이 있는데 스스로를 구해낼 만한 능력이 아주 제한돼 있다”고 말했다. 구조대원들은 23일에도 9000만명 넘게 광범위한 지역에 흩어져 있는 재해 현장에 접근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