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관중 아니었나?...한국 응원한 일본 초등생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 우리 축구 대표팀이 올림픽 조별리그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충격패를 당했는데요.

그 자리에는 익숙한 응원가와 함께 태극 문양 플래카드도 보였습니다.

올림픽은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는데, 어떻게 된 일일까요?

전반전이 한창인 때 어디선가 익숙한 박수 소리가 들립니다.

"짝짝짝 짝짝~"

텅 빈 관중석 한 편에 복장을 맞춰 입고 응원하는 초등학생들인데요.

태극 문양에 한글까지, 직접 만든 응원 도구도 챙겨온 아이들은 바로 경기가 열린 가시마 지역의 일본 학생들입니다.

이번 올림픽은 전체 경기의 96%가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지만, 이바라키현 등 3곳은 예외여서 입장이 가능했는데요.

한일 월드컵 이후 가시마 시가 제주 서귀포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인연으로, 학생들이 경기장을 찾아 한국을 응원했다고 합니다.

텅 빈 경기장에서 학생들의 응원은 우리 선수들에게 따뜻한 힘이 됐을 텐데요.

그래서 어제의 패배가 더 아쉽게 느껴집니다.

YTN 구수본 (soob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이야기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