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야구와 KBO

고개 숙인 정지택 KBO 총재 “국민 여러분과 야구팬께 사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과 야구팬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정지택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23일 사과문을 공식 발표했다. 최근 NC, 키움, 한화 등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과 관련한 내용이다. 정지택 총재는 “최상의 경기력을 팬들께 선보여야 하는 프로 선수들이 본분을 망각하고 팀 내규와 리그 방역 수칙을 어겨가며 심야에 일탈행위를 했다.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 “리그의 가치는 크게 훼손됐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총재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사과가 늦어진 것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정지택 총재는 “빠르게 사죄드리고 싶었으나 확진자 최초 발생 직후부터 연이어 이어진 여러 상황에 대한 수습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 이제야 팬들게 용서를 구하며 머리를 숙인다”고 말했다. 이어 “KBO는 앞으로 각 구단과 함께 전력을 기울여 방역수칙을 철저히 관리하겠다. 팬 여러분의 질책을 깊이 새기며 낮은 자세로 다시 큰 박수를 받을 수 있는 리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근 프로야구계는 경기 외적인 이슈로 시끄러웠다. 일부 선수들이 방역 수칙을 위반하고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만난 사실이 드러났다. 다음날 새벽까지 이어진 술자리도 있었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KBO는 사상 초유의 리그 중단을 맞이했다. KBO는 상벌위원회를 열어 관련 구단 및 선수에게 징계를 내린 상황이다. 끝으로 정지택 총재는 “올림픽 휴식 기간 철저한 방역 지침 준수와 보완책을 더해 후반기에 인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