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조그마한 댓글 조작” 김경수 두둔…野 “킹크랩 대통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1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 앞에서 대법원 판결에 대해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는 더 이상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다”는 입장을 밝히며 눈을 감고 있다. 창원=뉴시스


더불어민주당에선 23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유죄 확정 판결을 내린 사법부에 대한 유김 표명과 김 전 지사를 두둔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야권은 “삼권 분립 무시”, “전체주의적 발상”이라고 이를 비판했다. 이에 여권 일각에선 “사법부 공격은 조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경남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김 전 지사 대법원 판결에 크게 아쉬워하고 있다”며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고 있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성준 의원도 CBS라디오에서 “선거는 민심의 도도한 물결을 타고 가는 것이지, 댓글 몇 개 가지고 (바뀌지 않는다). 조그마한 댓글 조작”이라고 했다.

반면 당내 원조 ‘친노’로 분류되는 전재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법원과 또는 판사 개인에 대한 공격은 좀 조심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전날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가 TBS라디오에서 판사의 실명을 언급하며 비판에 나선 데에 대한 우려다. 범여권인 시대전환의 조정훈 의원도 전날 김 전 지사 유죄 판결에 대해 아쉬움을 밝힌 민주당 고민정 의원을 향해 “공인인 국회의원이 대법원 판결에 대해 이렇게 말해도 되느냐. 이렇게 범죄자를 두둔해도 되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은 ‘킹크랩’으로 당선된 ‘킹크랩 대통령’”이라고 하며 정권의 정통성 공격을 이어갔다. 킹크랩은 김 전 기사 사건에서 드루킹 일당이 댓글 조작 자동화를 위해 사용한 프로그램명이다. 김은혜 의원은 CBS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 분들을 보면 항상 법 위에 사시는 분들 같다”며 “(재판 결과를 수용하지 않으면) ‘한명숙 시즌 2’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