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무 같은 고기, 이게 16000원”...외신기자도 놀란 도쿄올림픽 도시락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레지스 아르노 기자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개막을 앞둔 도쿄올림픽을 둘러싸고 곳곳에서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미디어센터 내 구내식당이 ‘바가지’ 금액에 형편없는 음식을 판매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프랑스 일간지 르 피가로의 도쿄 특파원 레지스 아르노는 최근 ‘새로운 올림픽 스캔들’이라는 제목의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글과 함께 미디어센터 푸드코트에서 주문한 버거 세트 사진도 올렸다.

사진에는 까맣게 구워진 고기와 볶은 채소, 계란 프라이, 감자튀김이 일회용 용기에 담긴 모습이었다. 아르노는 “올림픽 미디어 프레스 센터(MPC)에서 구입한 버거”라고 말하며 “고무 같은 고기, 차가운 빵으로 구성된 게 1600엔(약 16700원)”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미디어 프레스 센터 내 식당에서 판매되는 메뉴는 총 6가지다. 이 가운데 가장 저렴한 메뉴는 소고기 카레로, 1000엔(약 1만500원)으로 알려졌다.

시설 내 자판기도 설치돼 있지만, 일부 품목이 편의점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되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지난 22일 산케이신문은 ‘무심코 두 번이나 보게 된 코카콜라’라는 제목으로 500㎖ 페트병 크기의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가 280엔(약 2900원)에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통 일본에서는 160엔(일본에선 보통 160엔(약 1700원)이면 살 수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