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려왔습니다] '부여서 여교사 수업 시간에 중학생 음란 행위 의혹 파문' 기사 관련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본보가 지난 17일 보도한 '부여서 여교사 수업 시간에 중학생 음란 행위 의혹 파문' 제목의 기사와 관련, 해당 학교는 학생들에 대해 전수 조사한 결과 성 관련 행위는 하지 않은 것으로 판명됐다고 알려왔습니다. 또 목격 학생들을 적절히 지도하고, 수업시간에 적절하지 못한 행동과 추후 오해를 하게 한 발언을 한 B학생에 대해서는 관련 매뉴얼에 따라 학생 교육과 지도 차원의 학생선도위원회를 열어 정서 심리상담, 성 관련 상담 등의 1차 조치한데 이어 지속적인 관찰을 통해 2차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학교 관계자는 일부 학부모의 주장처럼 "학교가 단순 해프닝으로 종결하여 사안을 고의적으로 덮으려고 한 일은 없었으며, 학교는 사안 인지 후에 신속하고 적절하게 대응 조치하고, 학생 사안이기에 비밀 보장 준수 지침을 준수하였다"고 알려왔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