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양궁 경기 도중 무더위에 러시아 여자선수 쓰러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 마친 직후 점수 확인하다 실신…체감온도 38도에 뙤약볕까지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경기장에서 뙤약볕과 무더위에 한 선수가 잠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23일 오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양궁 랭킹라운드 경기 중 러시아 선수 스베틀라나 곰보에바(23)가 실신했다.

곰보에바는 72발을 다 쏜 뒤 점수를 확인하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

근처에 있던 이탈리아, 영국, 미국 대표팀 의료진이 너나 할 것 없이 달려가 곰보에바를 그늘로 옮겨 응급처치했다.

러시아 의료진과 대표팀 동료들이 얼음주머니로 열을 식혔고, 다행히 곰보에바는 금방 의식을 찾았다.

이날 도쿄 온도는 33도였고, 체감온도는 38도에 달했다. 가만히 서 있어도 등줄기에 땀이 줄줄 흐를 정도로 매우 더운 날씨였다.

여기에 햇빛도 매우 강하게 내리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