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자친구는 갔냐”… 마스터키로 문 따고 들어간 모텔 사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경찰 로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 투숙객 혼자 있던 객실의 문을 열고 들어간 모텔 사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23일 모텔 사장 A씨를 방실(房室)침입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마쳤고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3시 15분쯤 여성 투숙객 B씨가 묵고 있던 객실에 전화를 걸어 “함께 투숙했던 남자친구가 나갔냐”고 물었다. 전화를 끊고 약 10분 뒤 A씨는, B씨 혼자 있던 객실 문을 마스터키를 이용해 열고 들어갔다. 하지만 중문이 잠겨 있어 객실 안에는 들어가지 못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손님이 나온 줄 알고 청소를 하러 들어갔다”며 “손님이 있는 걸 확인하고 사과한 뒤 곧바로 나왔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당일 객실 문을 여는 CC(폐쇄회로)TV 장면 등을 토대로 조사를 마쳤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제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