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학술대회서 조민 본 기억 없다” 고교 친구 재판서 증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 혐의 재판에서 딸 조민씨의 고교 친구가 증인으로 나와 “서울대 세미나에서 조민을 본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재판장 마성영)는 23일 조 전 장관 부부 입시비리 혐의 등에 대한 14차 공판을 열고 조민씨의 친구인 박모씨를 증인으로 소환했다. 박씨 아버지가 조 전 장관과 서울대 법대 동창으로 두 집안이 친분이 깊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재판의 쟁점은 박씨가 2009년 5월 참석한 서울대 학술대회였다. 조 전 장관 측은 조민씨가 이 학술대회에 참석하는 등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을 했다고 주장한다. 반면 검찰은 조민씨가 이 학술대회에 참석하지 않는 등 인턴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맞서고 있다.

박씨는 이날 검찰이 “세미나 당일 조민을 본 사실이 없느냐”고 묻자 “네”라고 답했다. 그러나 박씨는 변호인 측이 제시한 서울대 학술대회 동영상 속에 등장하는 여성에 대해 “동영상 속 여학생은 조민이 맞다”고 했다.

조 전 장관 측 변호인은 박씨가 2009년 있었던 일을 명확히 기억해내지 못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변호인은 “(박씨의 증언이) 처음부터 기억하고 있던 사실, 수사 과정에서 자료를 보며 새로이 기억해낸 사실, 추측한 사실이 혼재돼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측 변호인은 박씨에게 “세미나장에서 조민씨를 본 기억이 없다는 것은, 조민씨가 있었다면 친하니 알은 체했을 텐데 안 했으므로 없던 것 아니냐는 논리적 추론 아니냐”고 물었다. 박씨는 “10년이 더 된 일이라 세 가지 정도 장면 외에 크게 기억나는 점이 없다”고 답했다.

조 전 장관 부부가 직접 신문에 나서기도 했다. 정 교수는 “증인은 나를 선생님이라 불렀다. 세미나가 끝난 뒤 증인이 ‘선생님, 밥 좀 사주세요’라고 말해 방배동에서 저녁을 사줬는데 기억이 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씨는 “저녁을 먹은 경우가 몇 번 있어서 그 시점이 세미나 당일인지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 정 교수는 “그날 우리 집에 와서 인권 관련 책도 빌려 갔다. 한 번만 더 기억해 달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딸이 고등학교에서 인권동아리를 만들어서 증인에게 동아리를 만들라고 권유한 것을 기억하느냐”고 물었다. 박씨는 “기억이 잘 안 난다”면서도 “고등학교에서 인권동아리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날 조민씨의 또 다른 친구인 장영표 단국대 교수의 아들 장모씨도 재판에 출석했다. 장씨 역시 조 전 장관 측이 제시한 사진이 조씨가 맞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러면서도 장씨는 조씨와 함께 생활기록부에 기재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에 대해선 “결과론적으로 봤을 때 제삼자에게는 ‘스펙 품앗이’로밖에 보일 수밖에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표태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