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감원 제재심의위, 옵티머스 '등록 취소'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조 원대 펀드사기를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등록 취소를 의결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인가·등록 취소와 신탁계약 인계명령을 금융위원회에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또, 김재현 대표와 윤석호 사내이사 등 일부 임직원에 대해서도 해임 요구를 건의하기로로 했습니다.

인가·등록 취소와 해임 요구는 각각 기관과 임직원에 대한 최고 수위 제재입니다.

[유재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