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계상 ‘유체이탈자’ 뉴욕아시안영화제 액션시네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영화 ‘유체이탈자’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윤계상이 주연한 영화 ‘유체이탈자’가 다음 달 열리는 제20회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다니엘 A. 크래프트 우수 액션시네마 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다음 달 6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되는 제20회 뉴욕아시안영화제는 2002년부터 아시아 영화인들을 알리고 지원하고자 시작된 북미의 대표적인 아시아 영화 축제다. 화려한 블록버스터부터 독특한 아트하우스까지 대중적이면서도 색깔이 분명한 영화만을 선별하여 소개하는 영화제다.

액션시네마상은 가장 훌륭한 액션과 무술을 선보인 작품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으로, 뉴욕아시안영화제 창립 멤버이자 영화제 디렉터였던 다니엘 A 크래프트가 타계한 2013년 그를 기리고자 신설됐다. 앞서 2017년 김옥빈이 주연한 영화 ‘악녀’가 이 상을 받았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몸이 바뀌는 남자의 미스터리 추적 액션 영화다. 영화는 이번 영화제에서 기존의 장르물을 뒤틀거나 새롭게 조명하는 혁신적인 영화들을 소개하는 부문으로 신설된 ‘장르 마스터즈’ 섹션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뉴욕아시안영화제의 집행위원장 사무엘 하미에르는 “‘유체이탈자’는 액션과 드라마의 조화가 놀랍도록 완벽한 영화다. 영화 속 액션은 스토리에 잘 녹아들 뿐 아니라, 액션만으로도 장르 안에서 자신만의 독특한 문법을 보여준다. 가히 독창적이고 혁신적”이라고 극찬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