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 제2공항 대체지 거론 말라" 제주 출신 국회의원에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산읍 지역구 민주당 고용호 도의원 같은 당 국회의원에 반기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고용호 제주도의원이 성산읍에 추진 중인 제2공항의 대안(대체지)을 거론하는 같은 당 소속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고용호 제주도의원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고용호 제주도의원이 23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소속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성산읍에 추진 중인 제2공항의 대안(대체지)을 거론하지 말라고 말하고 있다. 2021.7.23 bjc@yna.co.kr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을 지역구로 둔 고용호 제주도의원은 23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 국회의원 3명은 기존 공항 확충과 정석비행장 활용에 대한 모색을 당장 멈추라"고 말했다.

고 도의원은 "6년간 이어진 제주 제2공항 예정지에 대한 검증이 끝나기도 전에 지역주민들의 갈등을 더욱 유발하고 있다"며 "더 이상의 논란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환경부의 반려 결정이 나오자마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제주도 국회의원 3명은 6년이란 긴 세월을 참고 견뎌온 성산 주민의 갈등과 고통을 뒤로한 채 제주지역 미래를 저버리고 본인들의 표를 의식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비난했다.

고 도의원은 "성산주민 자기 결정권을 박탈하려는 국회의원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나왔다"며 도내 국회의원 3명의 사과와 제2공항 정부 결정에 관여하지 말 것 등을 요구했다.

환경부는 지난 20일 국토부가 협의 요청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했다.

제주 출신 송재호·오영훈·위성곤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같은 날 공동 논평을 내고 "이제 제주도민과 함께 갈등을 최소화하고, 삶의 질 향상과 안전성 및 편리성, 지역 균형발전 등에 초점을 맞추고 고민해 새로운 대안과 해법을 찾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들 의원은 공항 인프라 확충을 위해 제2공항 입지인 성산을 대신해 정석비행장을 활용하는 제3의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