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튜디오드래곤, 제페토에 ‘호텔 델루나’ 아이템 발매… IP사업 ‘디지털’로 확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세계관을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프리미엄 스토리텔러 그룹 스튜디오드래곤(253450)은 23일 네이버제트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호텔 델루나’ 공간을 마련하고 35종의 아이템을 발매한다고 밝혔다.

조선비즈

스튜디오드래곤 '호텔 델루나' X 네이버제트 제페토. /스튜디오드래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제트가 운영하는 제페토는 사용자를 표현하는 3D 아바타를 통해 가상의 공간에서 친구들과 소통하면서 놀이와 쇼핑, 업무 등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2018년 서비스가 출시된 이후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등 전 세계 200여개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글로벌 가입자 수는 2억2000명이다.

최근 수 많은 기업들이 메타버스를 활용해 자사의 마케팅, 서비스를 확장하거나 더 나아가 아이템 판매, 회의나 간담회 등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며 새로운 다목적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스튜디오드래곤은 누적 보유하고 있는 180여개 글로벌 프리미엄 IP(지식재산권)를 바탕으로 다양한 온, 오프라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국내외 드라마 전시회, 라이선싱 등의 오프라인 사업을 넘어 최근 빈센조 NFT(대체불가토큰) 발행, 메타버스 플랫폼 확장까지 디지털 영역으로의 확장도 선보이며 소비자 접점을 늘려가고 있다.

이날 오후 4시에 출시하는 ‘호텔델루나’의 아이템은 드라마에서 화제가 된 장만월(아이유)의 모자와 드레스, 신발, 액세서리 등 35종이다. 특히 드라마에서 인상 깊었던 반딧불 연출 등 ‘호텔 델루나’의 명장면을 구현한 동영상 부스들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호텔 델루나’의 세계관을 제페토에 펼쳐놓았다”며 “추후 다양한 아이템, 이벤트를 지속 개발하고 새로운 드라마의 디지털 콘텐츠를 더해 더 많은 글로벌 유저들이 가상공간에서도 스튜디오드래곤의 IP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튜디오드래곤의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생기는 일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밤이 되면 떠돌이 귀신들에게만 실체를 드러내는 영혼 전용 호텔이라는 신비로운 소재로 국내외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미국 유명 제작사 스카이댄스 미디어와 함께 미국 TV시리즈 공동 기획, 제작을 추진중인 작품이기도 하다.

정민하 기자(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